•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메디컬칼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안전하게 예방접종하기

저자 : 서울아산병원

날씨가 부쩍 선선해졌다. 태풍의 고비를 두 차례 넘기고 힘들게 맞이한 가을이지만 반가움보다 두려움이 크다. 낮아진 기온과 습도로 인해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 · 같은 시기 증상이 비슷한 두 질병의 유행)’ 상황이 올 수 있어서다. 이 둘은 감염경로와 증상이 비슷해 방역관리에 혼선을 주기 쉽다. 일각에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거리두기의 생활화로 독감 유행규모가 크지 않을 걸로 예상하지만, 만일을 대비해 독감 무료접종 대상자와 고위험군은 우선적으로 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

 

 

유행성 독감 예방접종

- 유행성 독감 예방접종

유행성 독감(인플루엔자)은 주로 환절기와 겨울철에 유행한다. 갑작스러운 고열과 함께 전신근육통, 쇠약감이 아주 심한 게 특징이며 기침, 인후통, 객담과 같은 호흡기 증상도 있다. 바이러스 전파는 주로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사람 대 사람으로 이뤄진다. 바이러스가 묻은 물건을 손으로 만진 뒤 입이나 코에 대도 감염될 수 있다. 건강한 성인이 감염된 경우 증상 발생 하루 전부터 증상 발현 후 5일까지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 유행하면 인구의 10~20%가 감염되고, 변이가 심한 바이러스가 유행하면 감염자가 40%에 달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 무료접종 대상자와 고위험군 독감 유행 전 1회 접종

유행성 독감(인플루엔자)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매년 유행 전에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다. 바이러스 효과는 6개월 정도 유지되고 매해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도 달라서다. 예방접종 후 2주 정도 경과하면 항체가 생성된다. 보통 유행성 독감이 11월부터 4월 사이 유행하므로, 그전에 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 다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행이 5월까지도 지속될 수 있으므로, 11월이나 더 늦은 시기라도 접종받는 것이 좋다.

올해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감안해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를 확대하고 접종 시기도 앞당겼다. ▲생후 6개월~18세 ▲임신부 ▲만 62세 이상 노인이 대상자다. 생후 6개월~9세 미만 어린이는 첫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시 2회 예방접종을 받아야 해 지난 8일부터 우선적으로 무료접종을 시작했다. 이외 1회 접종 대상자인 ▲어린이와 임산부는 22일부터 ▲만 75세 이상은 10월 13일부터 ▲만 70세~74세는 10월 20일부터 ▲만 62세~69세는 10월 27일부터 무료로 접종 받을 수 있다. 무료접종 대상자가 아니더라도 유행성 독감으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 고위험군(아래 표 참고)은 접종을 권장한다.
 

  • ※ 유행성 독감 고위험군(예방접종 권장 대상) ※
  • · 만성 폐 질환자, 심장 질환자
  • · 만성질환으로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시설에서 치료·요양 중인 사람
  • · 병원에 다닐 정도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
  • 대사 질환자(당뇨병), 신장 질환자, 만성 간 질환자, 신경-근육 질환자, 혈액종양 질환자, 다욘환자, 면역저하자(면역억제제 복용자), 혈색소병증 환자

 

한편 유행성 독감 예방접종을 피해야 하는 경우로는 과거 인플루엔자 백신에 심한 부작용이 있던 사람이거나 생후 6개월 이하 영아 등이다. 부작용으로 접종 부위 발적, 드물게는 고열, 길랑-바레 증후군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폭염 속 마스크 착용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