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메디컬칼럼

폭염 속 마스크 안전하게 착용하는 팁

폭염 속 마스크 착용 방법

 

마스크 선택 시 비말차단 효과만큼 중요한 게 ‘편안한 착용감’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확산되면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늦깎이 폭염까지 마주한 상황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장시간 써도 불편함이 없는 마스크를 선택해 올바르게 착용하는 것이다. 마스크를 선택할 때 고려할 두 가지 요소는 ‘비말이 튀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와 ‘편안한 착용감’이다. 편안한 착용감이란 통풍이 잘 돼 상시 착용해도 호흡에 문제없이 안전한가를 의미한다. 결국 유효성과 안전성의 균형을 갖춘 마스크를 쓰는 게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수술용(덴탈) 마스크를 권장한다. 수술용 마스크는 수술실 의료진이 말을 하거나 기침을 할 때 비말이 튀어 무균상태의 수술대를 오염시키는 걸 차단하기 위해 쓴다. 마스크 안과 겉장 사이에 황사마스크와 동일한 재질의 필터가 속감으로 들어 있어 비말이 마스크를 잘 통과하지 못한다. 말하거나 기침하면 침방울은 운동성을 가진 비말이 된다. 야구공이 날아가서 펜스에 부딪히는 순간 바로 떨어지는 것처럼, 비말의 운동성도 마스크에 닿으면 사라진다. 수술용(덴탈) 마스크가 얼굴에 완전히 밀착되지 않아도 비말을 막을 수 있는 원리다. 장시간 착용하고 숨 쉬기에도 적합하다. 병원에서 사용하는 수술용(덴탈) 마스크를 모델로 일반인이 사용하도록 만든 일회용 마스크도 3겹이고 방수층이 있어서 비말차단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착용 시 편안하고 피부에 탈이 나지 않는 브랜드라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기 충분하다.

마스크 쓸 때 모자와 선글라스 함께 착용... 야외 갈 땐 물도 챙기기
마스크 쓰기의 장점을 살리는 방법은 사람이 밀집한 야외에서 모자와 선글라스를 함께 착용하는 것이다.
직사광선과 자외선을 차단할 뿐 아니라 비말이 눈에 튀는 것까지 방지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열병, 자외선에 의한 눈과 피부손상까지 막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다. 다만 폭염이 내리쬐는 요즘 시기에는 모자 등을 착용하면 땀이 많이 날 수밖에 없다. 탈수 위험을 막으려면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야외에 갈 때는 항상 물을 챙기는 습관을 들인다.

`3밀´ 장소에선 마스크 필수!
2m 거리두기 가능하고 밀집도 현저히 낮은 야외선 잠시 마스크 벗고 편히 호흡하기
감염병 전파 차단을 위해 `3밀(밀집·밀접·밀폐)´ 장소의 방문은 삼가되, 부득이 대중교통과 같은 공공장소에 갈 때는 마스크를 정확히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는 코와 입을 포함해 얼굴을 많이 가려 착용할수록 비말이나 손 접촉을 차단하는 효과가 크다. 덴탈 마스크라면 주름을 쫙 펴서 사용한다. 마스크 윗단을 눌러 콧등 모양으로 잡아주면 마스크가 흘러내리지 않는다.
마스크를 일회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여분을 챙겨 다닌다. 잠시 벗어야 하는 경우 이어링을 잡고 벗는다. 마스크 안과 겉은 만지지 않는다. 다시 착용할 때도 이어링만 잡아서 낀다. 면 마스크라면 깨끗하게 세탁해서 여러 개 휴대하고 자주 교체해서 사용하면 위생적이다. 밀집도가 현저히 낮아서 2m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충분히 가능한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잠시 벗고 편히 호흡한다.
비말전파 위험이 적은 야외에서 폭염이 지속되는데도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하면 호흡곤란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마스크 착용이 반드시 필요한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을 구분하는 게 중요하다.

마스크 착용 불가한 운동은 가급적 피하기! 거리두기와 손씻기 엄격히 지키는 선에서 시행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면 어떤 종류의 마스크를 착용하더라도 호흡 기능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열 발산을 차단하기도 한다.
이처럼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는 운동이나 동거하는 가족 외의 타인과 신체접촉이 발생하는 운동은 요즘 시기 피하는 것이 좋다. 운동을 해야 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엄격히 지키는 선에서 제한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좋지만 사실 개인방역에 더 도움이 되는 건 손 씻기와 거리두기다. 운동 시에는 가급적 개인용 운동기구를 사용하고 운동 후에는 손씻기(손소독)를 반드시 지킨다.

비말 전파를 차단하는 안전한 환경 만들기
코로나19는 전파력이 강한데다 무증상 감염 사례도 많아, 방심하면 언제든 대유행이 올 수 있다.
장기적인 관점으로 보면, 공학적 설계를 통해 비말 전파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개인방역보다도 코로나19로부터 더 안전해질 수 있는 방법이다.
장시간 앉아 있는 학교 교실, 직장 사무실 등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고 비말차단막을 설치하면, 서로 대면하지 않을 때 마스크를 벗고 있을 수 있다. 단체가 이용하는 실내에서는 일정한 휴식시간을 정해두고 그 외에는 이동을 제한하는 것도 방법이다. 학교, 대중교통, 식당, 콜센터 등 집단감염 발생 위험이 높은 장소에는 방문자의 안전을 담보할 환경을 마련하도록 아이디어를 내보자.
 

  • 김미나님의 목록 이미지입니다.

    김미나

    진단검사의학과,장기이식센터

    임상미생물학, 병원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