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메디컬칼럼

중·장년 남성 질환 전립선비대증

우리들의 할아버지는 6.25 전쟁과 보릿고개를 참고 견디며 새마을 운동과 함께 경제 성장을 이룩하셨다. 가족을 위해서 또 나라를 위해서 힘든 일도 참고 견뎌 내셨던 위대한 우리 할아버지는 개인의 불편함도 감수하며 참으셨다.

 

‘소변을 자주 본다’ ‘소변 줄기가 약하다’ ‘밤에 오줌이 마려워서 서너 번은 깨지만 막상 변기 앞에 서면 오줌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는다’ ‘오줌발이 약해서 발등에 떨어진다’ 등 우리 할아버지들은 이런 증상들을 단 하나의 원인으로 생각하셨다.

 

“나이 들면 원래 그렇지.”
전립선비대증은 일반적으로 40대 말에서 50대 초부터 주로 시작되며 60대의 약 60%, 70대의 약 70%에서 발생한다. 남성이 소변을 원활하게 보려면 신장에서 만들어진 소변을 일정 기간 저장하는 방광의 기능이 정상이어야 하고, 소변을 배출하는 통로인 전립선요도 및 그 이하 부위 요도에 막힘이 없어야 하는데, 중년 이후에는 노화의 과정으로 전립선이 점차 커지게 된다. 


전립선 가운데로 요도가 지나가는데, 그 요도가 눌리게 되면서 좁아져서 소변줄기가 가늘어지고, 잔뇨도 남게 된다. 시원하게 물이 나오고 있는 호스를 손가락으로 꾹 누르게 되면 나오는 물 양이 적어지고 압력이 증가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된다. 

 

원인과 증상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커짐에 따라 요도의 저항이 높아져 배뇨장애가 발생하는 매우 흔한 질환이다. 전립선비대증은 정상 고환을 가지고 있는 40대 이상의 남성에서만 발생한다. 전립선비대증에는 여러 가지 원인들이 있을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원인은 남성호르몬과 노화가 있다. 


앞에서 언급했던 ‘나이 들면 원래 그렇다’는 말은 이런 측면에서 맞는 말이긴 하다. 나이가 들면 남성호르몬은 감소하지만 남성호르몬 보다 10배까지 강력한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은 계속 유지되기 때문에 비만, 유전, 대사증후군 등이 복합된다면 전립선비대증은 더욱 잘 발생하게 된다. 


전립선이 커진다고 환자들의 배뇨장애 증상이 다같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매우 심한 증상을 보여 곧 수술을 받아야 하는 환자가 있는가 하면 이제 막 초기 단계로 가벼운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도 있다. 


따라서 단순히 전립선 크기만을 측정해서 똑같이 치료 계획을 세운다는 것은 무리가 있다. 비뇨기과에서는 환자들의 증상을 객관화시키기 위하여 증상 점수표를 만들었으며 전립선의 크기, 혈청전립선특이항원, 잔뇨량 등을 측정하게 된다. 이들은 전립선비대증이 추후 악화될 것인지에 대한 예측을 가능하게 해주는 인자들이다. 

 

예방  


사실 전립선비대증을 100%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나이가 드는 것을 막을 수 없고, 남성호르몬을 억제하기 위해 남성호르몬의 근원인 고환을 제거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또 개인의 유전 요소도 이미 선천적으로 타고난 것이기에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악화시키는 다른 요인들을 교정함으로써 추가적인 질환의 악화는 예방할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 발생의 위험인자로 비만, 운동 부족, 이상지질혈증, 당뇨, 고혈압 등을 꼽을 수 있다. 고칼로리의 식이를 하는 경우 전립선비대증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육류의 양을 줄이고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 과일, 생선 등의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또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토마토(라이코펜), 녹차(카테킨), 콩(플라보노이드) 등이 전립선비대증뿐 아니라 전립선암 예방에도 좋다는 보고들이 있다.


치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나이가 듦에 따라 전립선비대증은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다. 그렇다면 ‘나이가 들어서 그렇다’고 그냥 참고 살아야 할 것인가? 현대에 들어서 전립선비대증 치료에 있어 많은 발전이 있었다.

 

크게 약물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약물 치료는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이 느끼는 배뇨 증상을 일차적으로 완화시키며 전립선의 크기를 줄이거나 더 이상 커지지 않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약물의 종류는 청와대에서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해진 약을 포함해 다양하며, 환자의 배뇨 증상 완화에 가장 적합하고 효과적인 약을 사용해야 한다. 

 

이런 약물 치료가 효과적이지 않은 경우, 반복적으로 소변을 보지 못하는 경우, 요로감염이 잦거나 신장 기능이 저하되는 경우, 방광결석이 동반되는 경우 등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수술적 치료에는 내시경 수술과 개복 수술이 있는데, 최근에는 대부분 내시경 수술이 많이 행해지고 있다. 또 레이저를 이용한 방법들이 개발되면서 내시경 수술의 방법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으며 개복 수술의 위험성보다 절개 상처 없이 요도를 통하여 이루어지는 내시경 수술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위대하셨던 우리 할아버지들뿐만 아니라 전립선비대증으로 불편한 중·장년 남성들은 더 이상 참을 필요가 없다.

 

나이 들어서 그런 것은 맞지만 현대 의학의 발전으로 전립선비대증은 치료를 통해 충분히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질환이며, 우리 할아버지들은 그럴만한 대접을 받을 가치가 있는 분들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