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메디컬칼럼

식사 직후 목욕하지 마세요

  

수영장 혹은 목욕탕의 입구에서 ‘식후 30분 이내에는 입수를 금합니다’라는 경고 문구를 간혹 보셨을 것입니다.

‘내 돈으로 밥 사먹고 목욕(수영)하는데 웬 잔소리!’ 라고 하시는 분도 있으시겠지만, 이러한 경고는 전문적인 의학적 근거에 따른 것입니다.

 

사람의 정상 체온은 36.5 ℃이며, 식사를 하는 경우에 위장에 음식물이 머무르는 시간은 약 40분 정도입니다. 위에서 음식물이 일부 소화가 되고, 약 20분 정도 경과하면서 십이지장으로 분해된 음식물이 넘어가며, 약 40분 정도면 거의 모든 음식물이 위장에서 소장으로 넘어갑니다. 다만, 물이나 유동액(죽, 미음 등)을 섭취한 경우에는 식후 약 20분 정도면 모든 음식물이위장에서 소장으로 넘어갑니다.

 

음식물이 위장으로 유입되면 위장으로의 혈류가 증가하여 위장의 수축 및 이완 운동이 활발해지면서 소화작용이 진행되는데, 이러한 시간에 갑자기 온도의 변화가 발생하면 위장의 기능이 갑자기 저하되어서 소화장애가 발생합니다. 예를 들면, 식사한 직후에 뜨거운 목욕탕물(보통 40 ~ 42℃)에 입수하면 피부의 혈관이 이완되면서 많은 혈류가 흐르게 되어, 상대적으로 위장으로의 혈류량은 감소하므로 소화기능이 저하됩니다.

 

반대로, 식사한 직후에 수영장(보통 24 ~ 26℃)에 입수하면 갑자기 체온이 내려가면서 위장으로 분포하는 혈관도 수축하여 혈류량은 감소하게 되므로 역시 소화장애가 발생합니다.

 

여러분의 안전을 위하여 식사한 후에는 약 40분 정도가 경과한 다음에 목욕(수영)을 즐기시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입니다. 또한, 온도가 낮은 환경에 장시간 노출된 직후에는 체온이 정상보다 낮은 상태여서 신체의 모든 기능이 저하되어 가급적 식사를 늦추는 것이 좋습니다.

 

  • 임경수님의 목록 이미지입니다.

    임경수

    응급의학과,응급의학과,응급의료센터

    응급의학, 외상의학, 임상독성학, 재난의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