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오목가슴(Pectus excavatum)

동의어 : 함몰가슴,함몰흉

정의

오목가슴은 흉곽기형 중에서 가장 흔한 것으로 앞 가슴이 움푹 들어간 흉곽기형을 일컫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대략 1000명 중 1명 꼴로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원인은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하부흉골과 인접 늑골사이를 이어주는 연골이 과다하게 성장하여 흉골이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안으로 함몰되는 선천성 기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므로 성장하면서 함몰의 정도가 더욱 뚜렷해지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일부에서는 특정질환 들과 연계되어 나타나는 경우도 있고 간혹 가족력이 존재 하기도 하나, 대부분에서는 뚜렷한 원인을 알 수 없이 자연발생적으로 나타납니다. 모양은 대칭적인 경우가 많고, 간혹 비대칭적인 경우도 있습니다.

 

원인

대부분 오목가슴은 자연발생적입니다. 하지만 구루병, 터너 증후군, 누난 증후군, 마르판 증후군, 불완전 골생성증, 승모판 탈출증, 신경섬유종증 등의 질환을 가진 경우 오목가슴이 생길 확률이 높습니다.

증상
대부분 뚜렷한 신체증상은 없습니다. 함몰된 정도에 따라 증상의 경중에 있어 차이가 나는데, 대부분에서는 흉곽의 과도한 움직임시에 늑연골 접합부에서 통증을 느끼거나 운동 시 호흡곤란을 느낀다고 호소합니다. 가슴함몰 정도가 중등도 이상일 경우에는 이차적으로 그 안쪽에 있는 심장이 눌리거나 전위되며, 폐의 일부가 압박 받고, 비정상적인 늑연골 접합으로 흉벽 앞면의 곡면이 불규칙하게 구성됩니다. 그리고 간혹 척추측만증(scoliosis)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아주 심한 경우에는 폐용량(lung capacity)이 정상의 1/3이하로 줄어든 예도 있습니다. 간혹 폐 실질의 염증이나 천식이 동반될 때에는 더욱 증상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진단
흉부 CT 상 가슴이 비대칭 또는 대칭적으로 함돌되어 있고, 심한 경우 심장, 대동맥 등이 심하게 눌리고 한쪽편으로 비정상적으로 밀려나 있습니다. 또한 가슴 중앙 흉골이 척추와 가깝게 함몰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치료
수술적인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오목가슴 수술의 표준 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는 라비치 수술식은 처음으로 앞가슴에 종적 또는 횡적 절개를 가하여 기형의 늑연골을 모두 절제하고 가라앉은 흉골을 들어 올려주는 방법입니다.

최근 국내에 소개되어 호평을 받고 있는 방법으로는 리모델링 성형술식이 있는데 무엇보다도 가장 큰 장점은 수술이 라비치 방법처럼 크지 않다는 데 있습니다. 절개부위가 작을 뿐만 아니라 수술시간도 1시간 전후로 짧고, 출혈이 거의 없으며 수술 후 통증도 상대적으로 적어 회복기간이 짧습니다. 수술 방법은 매우 간단하여 양측에 약 2~3cm정도의 피부절개를 통해 환자에게 맞는 굵은 철심을 흉골 밑으로 삽입하여 환자의 흉벽을 들어올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 장기 성적이 나와 있지 않고 아이들의 성장에 맞춰 2~3년 후에 몸 안에 고정되어 있던 철심을 뽑아야 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움푹 들어간 부위에 최소절개를 통해 피부 깊숙히 실리콘백을 삽입하는 방법이 있는데 이는 오목가슴을 숨기는 것으로 미용적 목적으로 시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목가슴으로 인해 증상이 있는 경우 이러한 증상을 해결해 줄 수는 없습니다.
경과

오목가슴의 함몰된 기형으로 인해 심장을 누르게 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고 성장하면서 폐의 용적도 감소되는 경향이 생길 수 있으며 이로 인한 호흡곤란 및 운동기능 저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시기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더욱 도움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