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과립막 세포종(Granulosa cell tumor)

정의

과립막 세포종이란 난포를 구성하는 세포인 여포상피에서 유래된 과립막 세포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입니다. 난소의 악성 종양 중 2~5%를 차지하는 비교적 드문 질환으로 조직학적 특징에 따라 성인형과 소아형으로 분류되며 성인형이 90%를 차지합니다.
자궁과 나팔관의 구조-나팔관,난소,자궁안쪽,자궁경부의안쪽,질,대음순,소음순,자궁경부,자궁내막,자궁벽의 위치

증상

가장 흔한 증상은 자궁 출혈로 폐경기 전의 여성에서는 불규칙한 월경 주기, 무월경이 올 수 있고 폐경 후의 여성에서는 부정 자궁 출혈이 나타납니다. 종양의 크기가 클 때 복부의 종괴 및 동통을 호소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궁 내막의 이상증식이나 복수가 차는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과립막 세포종은 호르몬을 생성하기 때문에 호르몬에 의한 영향도 나타날 수 있는데, 초경 전의 소아에서 성조숙증이나 유방 증대, 주기적 자궁 출혈, 액와모 및 음모 성장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복통을 호소하는 여성

진단

영상검사로 초음파, 전산 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검사를 시행하여 종양을 진단하고 조직검사를 통해 확진할 수 있습니다. 에스트라디올, inhibin, MIS 등의 혈액검사를 통해 진단에 도움을 줍니다.

치료

과립막 세포종의 일차적 치료는 수술입니다. 대부분 편측성이고 양측성은 2~8%에 불과합니다. 종양이 한쪽 난소에 국한되어 있고 임신을 원하는 경우에는 편측 난소난관 절제술을 시행합니다. 더 이상 임신이 필요치 않은 경우에는 전자궁 적출술 및 양측 난소난관 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병의 진행에 따라 보조적 항암화학요법 또는 방사선 치료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경과
과립막 세포종은 악성으로 분류되지만 병의 진행이 느리고 재발까지 평균 5~6년이 걸리고 진단 후 37년 후 재발한 경우도 보고되고 있습니다. 예후는 좋은 편으로 5년 생존율을 90% 내외로 보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