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사면발이증(Pediculosis pubis)

동의어 : 음모슬증

정의

사면발이는 몸이 작고 넓적하며 평균 몸길이는 1.5~2㎜의 기생 곤충으로 사람의 털에 살면서 하루에 4-5회 흡혈을 하여 생명을 유지하며 커다란 비듬 조각처럼 보입니다. 털에 부착한 알은 2~3주 후에 부화하게 되며 성적 접촉 등에 의해 감염되는 성매개성 질환입니다.

피부에 기생하고있는 사면발이

원인

사면발이증의 원인은 이의 한 종류인 편모가 달린 기생충 Phthirus pubis 입니다. 세균성 질염균과 같이 발생하게 되어 전파가 잘 이루어지며 감염된 상대방과 한번의 밀접한 관계만으로도 70% 이상 감염이 될 정도로 전파율이 매우 높습니다. 또한 사면발이는 불결한 변기나 더러운 타월에서도 가끔 감염이 될 수 있으니 유의하셔야 합니다.

증상

사면발이는 보통 음모, 머리카락, 겨드랑이 털에 서식하며 피부에 가려움증을 일으키게 됩니다. 가려움증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더 심해지며 피부 흡혈을 하기 때문에 피부는 푸르스름하게 변하게 됩니다. 피부 가려움증이 심하기 때문에 자극을 주다보면 염증이 생기고 그것이 습진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남자와 여자에게 나타나는 증상을 보면 남자의 경우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요도염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여자의 경우에는 누런색의 냄새가 나는 다량의 질 분비물로 인하여 속옷이 젖기도 하며 녹황색의 거품이 있는 대하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한 질 주위가 따끔거리거나 가렵고 생리 전후로 증상이 매우 심해지기도 합니다.

진단

사면발이가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부위의 체모에서 사면발이 알이나 성충을 검출하여 진단하게 됩니다.

치료

사면발이 치료를 위해 살충제인 페노드린 0.4% 분말가루나 페노드린 1% 로션, 1% 린단 로션을 감염된 체모에  발라주는 것을 반복적으로 시행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소아나 임산부 특히 수유자에게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또한 침구나 이불, 의복은 뜨거운 물에 삶아 빨아야 하며 삶아 빨기 어려운 경우 드라이크리닝, 비닐백에 넣어 2주 이상 격리를 시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