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단독(Erysipelas)

동의어 : 단독증

정의

단독이란 피부에 연쇄상구균이 감염되어 피하조직과 피부에 병변이 나타나는 급성 접촉성 전염 질환으로 주위와 경계가 뚜렷하고 납작한 모양으로 빨갛게 부어오르는 것이 특징입니다. 주로 진피의 상부를 침범하며 주위로 빠르게 전파되지만 근육층은 침범하지 않습니다.

원인

연쇄상구균의 감염이 원인으로 피부의 작은 상처나 습진, 외과적 절제, 피부 궤양 등을 통해 원인균이 감염되거나, 비강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로 노인, 영아와 아동에서 발생하고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이나 당뇨, 알코올중독자, 피부 궤양이 있는 사람, 곰팡이균 감염자 그리고 혈관 수술로 인한 림프부종이 있는 사람에게서 호발합니다.

증상

환자들은 감염된 후 48시간 이내 고열, 오한, 피로감, 두통, 구토가 발생하고, 감염된 부위의 피부 병변은 주위와 경계가 뚜렷하고 납작한 모양으로 빨갛고 빠르게 부어오르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병변은 단단하고, 열감과 통증이 있으며, 심해지면 수포와 점상출혈, 피부 괴사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주로  팔, 다리, 손가락, 발가락과 눈 주변, 귀, 볼 등에 잘 생깁니다, 얼굴은 한쪽 또는 양쪽 모두 침범할 수 있으며 양쪽을 침범할 경우 양 볼과 코를 포함하는 나비모양의 병변을 나타냅니다.

 

아침에 일어났는데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남성

진단

진단은 감염된 환자에서 나타나는 특징적인 피부병변으로 진단하며, 혈액검사 및 균 배양 검사를 실시합니다.

치료

치료는 중증도에 따라 달라지며 항생제(페니실린, 클린다마이신, 에리스로마이신) 치료를 원칙으로 합니다. 증상은 1~2일 정도면 호전되고 정상 피부로 회복되는 데는 몇 주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상태가 호전된 후에 예방적 항생제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100% 예방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경과

예후는 일반적으로 양호하나 일부 환자에서는 흔히 재발하기도 하고, 재발할 때마다 림프관에 손상을 일으키며 림프의 배액이 방해되어 또다른 재발의 소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원인균이 혈류를 타고 이동하여 인체의 여러 부위에 영향을 미쳐 임파선 손상, 감염성 관절염, 심내막염이 발생하거나 심할 경우 괴사성 근막염, 패혈성 쇼크로 치명적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