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충수암(appendiceal carcinoma)

동의어 : 맹장암,충수돌기암

정의

충수암은 충수돌기에 암이 생긴 것을 말합니다. 20세~30세대의 여성에게 호발하지만, 발육은 늦고 전이도 적습니다.

충수의 위치및 충수암의 예시

원인

장내에 있는 세균들이 충수 점막에 염증을 일으키게 하거나, 인두염, 폐렴등을 앓을 때 세균이 혈액속으로 들어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폭음, 폭식, 감기, 위장염, 변비, 과로 등으로 인한 체력의 소모, 충수가 정상보다 길어서 내용물이 정체되기 쉽거나 충수돌기 내강 폐색으로 충수염이 발병할 수 있습니다. 림프조직으로 구성된 충수의 염증을 방치할 경우 드물지만 암으로 진행될 수도 있습니다.

증상

증상은 맹장염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무증상으로 발견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초기에는 배꼽 주위나 위쪽 명치 부위가 아프면서 속이 울렁거리고 토하며, 식욕이 떨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런 증상이 지속되다가 오른쪽 아랫배로 이동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아프면서 열이 나고 오한이 나며 우측 하복부(회맹부)를 손으로 누르면 강한 압통과 뗄 때 반사통이 있는데, 진단상 유력한 단서가 되기도 합니다. 더욱 진행되면 천공이나 충수 인접부에 제한성 복막염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더 심해지는 경우 복강내 전체에 확산되는 복막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복통으로 고통스러워 하는 남성

진단

혈액검사를 통해 종양지표검사를 시행하고 종양의 위치와 크기를 확인하기 위해 전산 단층촬영을 시행합니다. 대장내시경을 통하여 조직 검사를 시행합니다. 맹장염과 구분이 되지 않을 시에는 진단적 수술을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치료

수술에 의한 합병증보다는 방치되었을 때의 후유증이 훨씬 심각하므로 충수암은 수술로써 먼저 치료를 합니다. 일부 암종에서 복강내 전이가 발생한 경우에는 수술과 함께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합니다.

경과

충수암으로 인해 충수가 터지게 되면 복막염까지 생기게 되어 사망률이 0.1%에서 5%까지 증가하게 됩니다. 원발성 충수암이 가장 흔히 전이되는 장소는 복막이고 그외 림프절, 간, 난소, 복벽, 폐의 순서이며 대장암이 잘 동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