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췌장 전이암(Pancreatic metastasis)

동의어 : 전이성 췌장 종양,전이성 췌장암

정의

췌장 자체에서 생긴 암이 아니고 췌장 이외의 다른 부위에서 생긴 암세포가 췌장으로 퍼진 악성 종양을 말합니다.

췌장 주변에 생긴 암세포의 예시

원인

췌장에 전이되는 원발암은 신장암, 유방암, 폐암, 소화기암, 흑색종 등이 있으며 빈도는 약 10% 내외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췌장 주변 장기나 임파절을 통해 직접 침습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혈행을 타고 전이되는 경우가 약 2~3% 정도입니다.

증상

췌장에 전이암이 있는 경우 초기에는 전이 증상은 없이 원발성 암의 증상만 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행된 경우 발열, 발한, 무기력, 식욕부진, 체중 감소와 같은 비특이적인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황달이 심할 때는 담도의 침범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정상의 모습과 황달의 모습 비교 및 간과 담낭의 위치 예시

진단

특히 폐암이나 소화기암, 유방암 등의 암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타 장기로 전이가 되지 않았는지 적극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우선 췌장에 전이성 암이 발견되면 혈액검사상으로는 백혈구 증가가 흔히 관찰되며 황달 수치가 증가될 수 있습니다. 영상의학적 검사로는 초음파 검사, 전산화 단층 촬영(CT), MRI, 전신 PET 검사가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원발 병소를 모르는 상태에서 방사선 검사상 췌장에 종괴가 발견된 경우 정확한 진단과 원발암을 알기 위해 내시경적 역행성 췌장검사(ERCP) 등을 통한 조직검사를 하기도 합니다. 

내시경적 역행성 췌담관 조영술 예시

치료

전이성 췌장암의 치료 목표는 원발 부위 암에 중점을 두고 치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췌장기능을 유지하고 증상을 완화시키는 것입니다.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진통제가 사용될 수 있고, 원발 부위의 암을 중점적인 대상으로 치료를 시행하지만 이미 전이된 상태이므로 대부분 항암 치료를 선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치료 예후도 대부분 좋지 않습니다. 그러나 전이된 암의 크기가 커 담도가 폐쇄된다거나 하는 경우는 고식적 절제 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