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악성 흉막 삼출(Malignant pleural effusion)

정의

정상인에서는 소량의 체액이 벽쪽가슴막(벽늑막)의 모세혈관에서 흉막내로 일정하게 생성되어 들어가는데 체액의 생성이 많아지는 질환이나 체액의 흡수를 감소시키는 질환이 발생하면 흉수가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흉수는 원인 질환에 의하여 흉막에서 흡수되는 체액보다 생성되는 체액이 많아질 때 발생하게 됩니다. 이중에서도 악성 흉막 삼출이라는 것은 주로 암에 의해서 발생된 흉수가 가슴막공간에 고이는 것을 말합니다. 흉수는 다양한 질환에 의한 합병증으로 발생 가능합니다.

기관 늑막강 좌폐 벽늑막(벽흉만) 폐흉막 기관지 우폐 늑막강을 표시한 정상적인 폐의 모습

원인

악성 흉막 삼출은 주로 암에 의해서 발생하며 원인으로 가장 큰 것은 폐암이며 유방암이나 림프종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증상

악성 흉막 삼출이 생기면 보통 흉수가 생겨 나타나는 증상과 비슷합니다. 대부분의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으로는 호흡곤란, 기침, 흉통, 불안감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증상들은 기타 폐질환이 있을 경우에도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런 증상들이 있다 하여 무조건 악성 흉막 삼출이 생겼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호흡곤란으로 기침을 하는 남성

진단

가장 먼저 중요한 검사로는 흉부 X-선 촬영이 있습니다. 전형적인 경우 보통 서서 촬영한 사진에서 늑골횡격동 부위에 오목한 반월 형태를 보이는 횡격막상의 음영으로 나타납니다. 서서 촬영한 사진에서 늑골횡격동의 소실을 보일려면 적어도 250ml 정도의 흉수가 있어야 하고 흉막 비후에 의한 늑골횡격동의 소실과 구별하기 위해서는 옆으로 누운 자세에서 사진을 촬영하여 음영이 중력에 의해 이동하는지 여부를 관찰하면 됩니다. 옆으로 누워 찍은 사진으로는 불과 10ml 정도의 흉수도 발견될 수 있습니다. 흉막 삼출액이 있는걸로 확인이 되면 흉강 천자 후 흉막액 검사를 통해서 악성 흉막 삼출인지 진단해낼 수 있습니다. 흉막 삼출액의 세포진단법을 통하여 악성인지 여부를 판명할 수 있습니다.

흉막삼출을 확인하기 위해 흉막액을 투입하는 남성

치료

일반적으로 증상이 없거나 양이 적은 흉수의 경우 대부분 진단 목적 외에는 흉막액을 뽑아낼 필요가 없습니다. 일차적인 원인을 치료하면 흉막액은 저절로 해결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반대로 증상이 있는 흉수의 치료는 흉강천자, 흉관 삽관술과 화학적 흉막유착술, 방사선 치료, 외과적 흉막유착술 및 흉막제거술 등이 있습니다.

흉막유착술에 대한 시술법 예시흉수천자 치료시 환자의 자세 예시

경과

악성 흉막 삼출의 경우 원인 자체가 암 때문인 경우가 많고 초기 암보다는 어느 정도 병이 진행이 된 후에 생겨 치료가 쉽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