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전이성 폐암(Metastatic lung cancer)

동의어 : 전이된폐암,폐암 전이,전이성폐암

정의

폐암은 원발성 폐암과 전이성 폐암으로 나눌 수 있는데 원발성 폐암은 폐에 발생된 암이고, 전이성 폐암은 다른 장기에서 발생된 악성 종양이 폐에 전이된 것을 말합니다. 흔히 원격전이라고 하며 다른 장기에 존재하는 종양세포가 혈류를 따라 폐까지 이동하여 증식된 것입니다.

원인

전이성 폐암은 다른 장기에서 발생된 악성 종양이 전이가 되어서 발생하게 됩니다. 다른 장기의 악성 종양이 폐로 많이 전이되는 이유는 대부분의 혈액이 폐를 통과하기 때문입니다.

증상

전이성 폐암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나 전이된 부분이 넓다면 호흡곤란을 일으키게 되며 기침, 객혈, 폐출혈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진단

다른 폐암과 마찬가지로 CT, MRI 등 여러 가지 검사로 페암으로 진단을 받으면 병소에서 채취된 세포나 조직을 병리학적으로 검토하여 전이성 폐종양의 확진을 얻습니다. 그러나 원발성 폐암과 전이성 폐암과의 구별이 곤란한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악성 종양의 기왕력이나 폐 병소의 모양 등으로 임상적으로 판단합니다.

치료

말 그대로 전이성 폐암이기 때문에 치료는 원발 장기의 성질이나 전이 개수 등에 따라 좌우되므로 증례에 따라 다릅니다. 원발병소의 종양이 완전히 치료되었으며, 폐 이외에는 전이 병소가 없고, 폐전이 개수가 소수이며, 폐기능에 문제가 없다면 외과적 절제를 하기도 합니다. 이 경우 전이가 있는 폐의 부분을 조금 크게 절제하는 쐐기 절제술(wedge resection)이 많이 이용되고 있으나, 암의 전이에서는 폐의 림프절에 전이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어, 상황에 따라서는 절제 범위를 확대하여 폐엽절제와 림프절 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육종의 전이에서는 림프절 전이는 드물며, 수술이 적합하지 않은 경우에는 원발 종양의 성질을 고려하여 항암제 투여나 방사선 치료 등을 계획합니다.

경과

폐에 잘 전이되는 종양으로 폐암, 골육종, 신장암, 유방암, 갑상선암 등으로 알려져 있으나, 어떠한 암도 폐에 전이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주의사항

전이성 폐암이라 할지라도 금연은 매우 중요합니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것도 항암치료나 방사선 치료 중이라면 면역력을 떨어뜨려 폐렴의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증명되지 않은 영양제나 건강식품은 간독성, 신장독성 등 다른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