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산욕열(Puerperal fever)

정의

산욕열은 출산 후 첫 24시간을 제외한 10일 이내 2일간 1일 4회 구강으로 측정한 체온이 38.0℃ 이상일 때로 정의합니다. 지속적인 산욕열의 가장 많은 원인은 생식기 감염입니다.

원인

산욕열은 임신 중 자궁경관이나 질에 있던 세균이 출산 후 번식하는 경우, 제왕절개 또는 회음 봉합 부위 상처가 감염되는 경우에 발병하게 됩니다. 산욕열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균은 연쇄상구균, 포도상구균이며, 이외에도 임균, 대장균, 파상풍균 등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젖몸살과 함께 찾아오는 유선염이나 방광염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

산욕열이 생기면 회음부 통증, 배뇨통, 잔뇨, 고열, 오한, 복통, 냄새나는 분비물 등의 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감염-고열,오한,복통으로 담요를 덮고 있는 여성

진단

임상적으로는 분만 직후의 24시간을 제외하고 산욕 10일간에 1일 4회 이상 체온을 측정하여 그 중 2일간 계속하여 38℃를 넘었을 경우 산욕열의 증세로 간주하게 됩니다.

치료

의사에게 진찰을 받고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보통 화농성 질환과 세균성 질환 치료에 쓰이는 항생제를 사용하며, 증상에 따라 해열제를 쓰기도 합니다.

경과

산욕열은 생식기 또는 이웃한 장기에만 국한되어 나타나는 국소 감염부터 전신성이고 패혈증까지 일으키는 중증도 있습니다.

주의사항

회음부에 병균이 침입하지 않도록 소독을 해주는 것이 산욕열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특히 퇴원 후 집에서 산후 조리를 하는 경우라면 병원에 있는 동안 간호사에게 올바른 소독 방법을 배워 두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