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회음 열상(Perineal laceration)

동의어 : 외음파열,질회음열상,회음부열상

정의

회음 열상이란 분만 때에 회음부가 늘어나는 힘(신장력)보다 태아의 머리에 의한 압박이 더 강하여 질입구의 뒷가장자리에서 시작하여 인접 부위가 찢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주로 태아가 큰 경우와 급속 분만 때에 흔히 볼 수 있으며 열상의 범위는 질 점막만 약간 열상을 입는 경우에서부터 항문이나 직장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경우까지 다양합니다.

원인

회음 열상의 원인으로는 질이나 회음부의 신장력이 약한 초산부나 태아가 평균보다 클 경우에 일어나며, 분만 시 산모의 과도한 쇄석위 자세, 회음부 조직의 연약함, 정중회음절개, 분만 2기에서의 난산, 지속적인 후방 후두위, 겸자분만, 국소마취제의 사용 등이 있습니다.

증상

회음부가 파열되고 깊이와 길이에 따라 출혈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보통 회음부의 손상 정도에 따라 1~4도 까지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제1도 열상은 그 범위가 피부 및 피하조직에 국한하는 것이며, 출혈이 심할 수 있는 요도주위 열상도 포함됩니다. 2도 열상은 질 괄약근 등의 근막과 근육층에 영향을 미치는데 항문괄약근에는 손상이 없습니다. 또한 3도 열상은 항문괄약근 및 직장질중격에 미치며 4도 열상은 항문점막, 직장점막에 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이때는 치유가 불완전하면 직장질루가 생기기도 합니다.

회음열상-회음열상이 발병된 여성의 성기 그림 및 치료모습 예시

진단

회음부의 파열 정도를 육안으로 관찰하여 진단할 수 있습니다. 

치료

회음 열상의 치료 목적은 산후 회음부 부종, 불편감과 통증을 완화시키고 상처 감염을 예방하며 빠른 치유를 돕기 위한 것입니다. 치료 기간은 개인차가 있을 수 있으나 정상적으로 일주일 후면 통증은 없어지고 잘 치유되며, 분만 3주 후면 거의 증상이 없어집니다. 회음부의 쳥결을 유지해야 하며, 처음 몇 시간 정도의 냉찜질은 부종과 불편감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줍니다. 24시간 이후에는 온좌욕 같은 습열요법으로 국소 부위의 불편감을 줄여 주고 혈액순환을 증진시켜 회복을 도울 수 있습니다.

경과

회음부의 열상은 대부분 봉합 후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3~4주 이내에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하지만 열상 부위에 감염이 되면 2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보통 감염의 증상으로 심하게 붓고, 열감, 심한 통증과 분비물이 있으며, 봉합된 부위가 벌어집니다. 회음 열상의 합병증으로 혈종이 발생할 수 있는데 질이나 회음부의 결합조직 내로 출혈이 생기는 것으로 아두 만출 시 압박이나 조직 확장 시 혈관이 파열되어 발생합니다. 회음 절개 부위나 음순이 아프거나, 붉게 부어오르거나, 푸르스름하게 튀어나온 부분이 있거나 혹은 소변 보기가 힘들거나 변의가 느껴지는 경우는 즉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