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폐결핵(Pulmonary tuberculosis)

동의어 : TB

정의

폐결핵은 결핵균의 폐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병입니다. 2015년도 결핵 신환자는 인구 10만명당 63.2명으로, 우리나라의 결핵 발생율은 점점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OECD 국가 중에서는 가장 높은 상태입니다.

결핵균의 유입 폐병변 소화기계 결핵 비뇨생식계 결핵 골관절 결핵 중추신경계 결핵의 예시

원인

폐결핵은 결핵균이 일으킵니다. 폐결핵 환자가 기침할 때에 가래에 결핵균이 섞여 나가 공기 중에 떠다니다가 건강한 사람의 폐에 들어가게 됩니다. 그렇게 폐에 들어온 결핵균이 바로 병을 일으키는 경우에는 일차성 결핵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들어온 결핵균이 병을 일으키지 않고 몸 안에(때로는 여러 해 동안) 숨어 있다가 병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를 이차성 결핵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아이들에게는 일차성 결핵이, 어른들에게는 이차성 결핵이 흔합니다. 즉, 우리나라의 어른이 걸린 폐결핵은 어렸을 때 몸안에 들어와 있던 기회를 엿보고 있던 결핵균이 저항력이 약해졌을 때 병을 일으킨 것이 대부분입니다.

결핵균을 현미경으로 본 이미지

증상

결핵 초기에는 피로감, 열감 등의 비특이적인 증상만 있을 수 있습니다. 기침, 가래, 체중 감소 등이 나타날 수 있고 호흡곤란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일부 환자에서는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올 수도 있습니다.

아침에 기상하여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남성 피를 토하구 있는 남성

진단

폐결핵의 진단은 흉부 X-선 검사와 객담에서 결핵균을 검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시작 전에 환자의 전반적인 상태와 앞으로 치료 약제의 선택과 금기 유무를 알기 위하여 간 기능검사 등을 포함하여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몇 가지 검사를 실시하게 됩니다. 또 치료를 받는 동안에도 몇 가지 검사를 되풀이하게 되는데 흉부 X-선 사진 촬영과 객담검사가 기본입니다.

 

폐결핵 검사를 위해 찍은 흉부 X-ray

치료

치료 방법은 크게 약물 치료와 외과적 치료가 있습니다. 약물 치료는 항결핵제를 사용합니다. 항결핵제는 개별약제에 대한 내성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약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병합화학요법을 시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약물 복용이 불규칙하거나 치료를 임의로 중단하게 되면 결핵균이 표준치료에 내성을 보일 위험이 높아져 이후 치료가 굉장히 어려워집니다. 결핵은 근본적으로 내과적인 질병이고 적절한 치료로 완치 가능한 질병이며 최소한 6개월 이상의 장기적이고 중간에 중단이 없는 규칙적인 약물 복용이 필요합니다.

 

과거에 비해 폐결핵 치료에 외과적 방법이 필요한 경우는 현격히 감소하였으나, 일부 환자에서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기도 합니다. 결핵으로 인해 국소적으로 폐가 파괴되어 객혈이 반복적으로 생기는 경우나 폐암과 감별이 어려운 경우에는 병변의 절제를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경과

약물치료를 하다 보면 위장관 장애나 간에 대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약물에 따라 나타나는 부작용이 다를 수 있습니다. 에탐부톨은 드물지만 눈에 부작용을 미칠 수 있으므로 안과적 질병이 있으신 분은 치료 전 반드시 안과의 진찰을 받아야 하며, 또한 약물 복용 중 시력 감퇴, 시야의 가운데나 주변부가 안 보이는 경우, 적록색을 구분 못하는 등 증상이 발생할 시에는 즉시 의사와 상의해야 합니다.


피라지나마이드는 혈중 요산을 증가시켜 관절의 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피부 발진, 발열 등의 전신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리팜핀은 소변, 눈물 및 땀 등의 분비물을 적황색으로 변하게 하므로 놀라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소프트 콘택트렌즈를 착용하시는 분은 렌즈가 착색될 수 있으므로 조심하여야 합니다. 또한 출혈이 발생하거나 멍이 쉽게 생길 때는 혈소판 감소의 부작용이 의심되므로 즉시 약을 끊고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의사항

조기 중단과 불규칙한 치료가 결핵 치료 실패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따라서 약제의 복용은 철저하게 의사의 지시에 따라야 하며, 약물 복용 시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는 환자 자신의 임의의 결정보다는 즉시 병원을 방문하여 전문의와 상담해야 합니다. 환자 임의의 투약 중지 및 변경은 결핵균이 약에 듣지 않도록 내성을 키워 주는 결과가 초래되어 약을 복용하지 않는 것보다도 더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환자는 가능하면 본인이 복용하는 약의 이름을 알고 있는 것이 필요합니다. 복용하는 약제는 초기 치료에 사용되는 1차 약제와 1차 약제에 내성이 있거나 부작용이 있을 때 사용하는 2차 약제로 나눌 수 있으며, 처음 결핵약을 복용하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1차 약제, 즉 아이나, 리팜핀, 에탐부톨, 피라지나마이드를 복용하게 되며, 하루에 한 번, 아침식사 1시간 내지 30분 전에 복용하는 것이 원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