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구획 증후군(Compartment syndrome)

동의어 : 확정형 구획증후군,만성형 구획증후군

정의

우리 몸의 상지 및 하지는 근육이 몇 개씩 한 덩어리를 이루어 구획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이유로 부종이 심해지면 이 구획(여러 개 근육의 한 집단) 내에 압력이 증가하여 그 곳에 있는 동맥을 압박하게 되고, 이로 인해 말단부의 혈액 공급이 차단되며, 적어도 4~8시간 안에 구획 내 근육 및 기타 연부조직의 괴사가 발생하는데, 이를 '구획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구획 증후군의 종류에는 임박형 구획 증후군과 만성형 구획 증후군이 있습니다. 임박형 구획 증후군은 조직의 압력은 상승되어 있지만 조직의 괴사가 발생하지 않은 상태를 말하며, 조직의 괴사가 발생한 경우를 확정형 구획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또한 임박형 구획 증후군이 재발하는 경우를 재발형 또는 만성형 구획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근막절개된 구획증후군의 예시

원인

구획 증후군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발생합니다.

1. 구획의 크기 감소한 경우
ⓛ 근막 결손의 봉합
② 압박하는 드레싱 및 석고고정
③ 국소적 외부 압박
④ 열손상 및 동상

2. 부종
① 허혈 후 종창
② 장시간의 사지 압박을 동반한 고정
③ 열손상 및 동상

3. 출혈
① 혈관 손상
② 항응고 치료, 유전성 출혈(예 : 혈우병)
④ 정맥 질환, 독사 교상
⑤ 과도한 근육의 사용 : 운동, 경련, 임신중독증

4. 부종및 출혈
① 골절
② 연부조직 손상

5. 기타
① 주사액의 침습
② 하지 석고붕대

증상

구획 증후군의 증상으로는 통증, 병변 부위의 감각장애, 창백, 부종 또는 병변 근육의 운동 장애, 마비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말기에는 손상 부위에서 맥박이 촉지되지 않습니다.

진단

구획 내의 조직 압력을 측정하는 방법으로 확진할 수 있습니다. 압력 측정 결과 압력이 30mmHg를 초과하면 구획 증후군을 의심할수 있습니다.
근전도 검사나 조직검사에서 근육의 괴사나 섬유화가 관찰되면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

치료

구획 증후군이 의심되면 병변 주위를 감싸고 있는 붕대나 드레싱, 석고 붕대를 신속히 제거해야 합니다. 붕대, 드레싱, 부목 등을 완전히 제거한 후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즉시 근막절개술을 시행합니다. 근막절개술이란 근막을 절개하여 구획 내의 압력을 감소시킴으로써 조직의 괴사를 방지하는 수술을 말합니다.

 

 급성 구획 증후군은 심한 외상 후에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통증이 심하고 휴식을 취해도 통증이 없어지지 않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응급수술을 해 주어야 합니다. 만성 구획 증후군은 급성에 비해 통증이 약하고 휴식을 취하면 통증이 없어지기 때문에 수술을 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경과

합병증으로 이환된 사지의 구축이 발생할 수 있으며 제때에 수술하면 정상 기능을 회복하는 경우가 68% 정도에 이르지만, 12시간 이상 지난 후에 근막절개술을 시행받은 경우에는 8% 정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