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라임병(Lyme disease)

정의

라임병은 미국 북동부 지역의 풍토병으로 곤충인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보렐리아균이 신체에 침범하여 여러 기관에 병을 일으키는 감염성 질환입니다. 미세한 진드기가 동물의 피를 빨아 먹으면 그 박테리아가 진드기의 내장에서 여생을 보내고 이 진드기가 동물이나 사람을 물 때 혈류로 박테리아가 유입됩니다.

원인

진드기 속에 살고 있는 나선균이 원인으로 진드기는 주로 동물, 특히 사슴이나 작은 설치류의 몸에 붙어 다니는데 사람이 보렐리아균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병에 걸리게 됩니다.

남성의왼쪽가슴윗쪽에진드기가 붙어있음

증상

라임병은 보통 3단계로 진행되는데 첫 증상은  진드기에 물린 지 1개월 안에 피부 발진이 생기는 것으로서 발진이 커져 작은 동전 크기에서 등 전체로 퍼지기도 합니다. 발진과 함께 두통, 피로, 오한, 열, 통증 등이 나타납니다.

 

제2단계는 균이 신경계에 침범하여 근육이나 골격계 여기저기를 옮겨다니며 나타나는 통증이 특징이며, 현기증이 나기도 하고 숨이 가빠지며 심전도에도 이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제3단계는 관절염이 주기적으로 반복해서 생기는 것으로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의 20% 정도에서 보이며 일반적으로 진드기에 물린 지 2년 안에 시작됩니다. 이와 같은 증상은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전형적으로 나타나지만 그 차이가 심합니다. 일부 환자는 안면마비, 뇌막염, 기억상실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고 감정 변화가 심하고 집중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라임병으로 인해 가슴전체에 퍼진 발진

진단

라임병은 병력과 신체검진을 바탕으로 진단합니다. 피부에 특징적인 이동 홍반이 없는 경우에는 혈청검사가 진단에 도움을 줄 수도 있습니다.

치료

치료에는 항생제가 효과적이어서 주로 독시사이클린, 아목사실린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심한 경우는 세프트리악손 등의 항생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경과

질환의 초기에 치료했을 경우에는 보통 완치할 수 있지만 진단이 늦어지거나 항생제 치료가 적절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 다른 질환과 함께 발병할 경우, 그리고 면역저하가 있는 환자에서는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항생제 치료에도 불구하고 피곤감, 근골격계 통증, 신경계 증상이 수년 간 지속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주의사항

라임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충제를 사용해 병을 옮기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게 조심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나무나 덤불이 많은 지역을 다닐 때에는 진드기가 피부에 닿지 못하도록 소매가 긴 셔츠를 입고 긴 바지를 양말 안에 넣어서 입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