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위 궤양(Gastric ulcer)

동의어 : 소화성 궤양,십이지장 궤양

정의

위 궤양이란 위점막이 헐어 점막뿐만 아니라 근육층까지 침범한 것을 말합니다.

점막층 점막하층 근육층 장막의 위치및 위 벽의 구조예시

원인

위 궤양의 원인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감염, 진통제 복용, 흡연, 스트레스 등이 대표적이며, 이중 헬리코박터균의 감염이 가장 흔한 원인입니다. 생활 속에서 스트레스가 지속되어 위 점막의 방어 체계가 약화되었거나 과다한 위산분비로도 위 궤양이 발생하지만 위산 분비가 증가하지 않아도 궤양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위산 분비가 증가하는 것보다 위장 점막의 병적인 변화로 위 궤양이 생기기도 합니다.

진통제(해열, 진통, 소염제)는 위 점막 세포층의 재생과 기능을 조절하는 프로스타글란딘(prostaglandin)이라는 물질의 생성 과정이 진통제에 의해 차단되기 때문에 점막이 손상되어 궤양이 발생합니다. 흡연은 위장 점막세포의 재생과 점막하 조직의 혈액순환 등에 장애를 가져오므로 궤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흡연자에서는 위 궤양에 의한 천공, 출혈 등의 합병증 발생률이 더욱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균 감염의 예시

증상

상복부나 흉골 아래쪽에 타는 듯한 느낌, 속쓰림, 가슴앓이 등이 있으며, 이러한 증상은 보통 30분에서 3시간 가량 지속되고 식사 후 수 시간 이내에 시작될 가능성 역시 있습니다. 증상은 명치끝 부위의 통증이 가장 흔하며, 주로 식후 30분 정도에 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그러나 아무런 통증이 없는 무증상 위궤양도 있으며, 그 외 증상으로는 식욕 감퇴, 소화불량, 상복부 팽만감, 오심, 구토, 체중 감소 등이 있습니다.

위 궤양은 메스꺼움, 체중 감소 등이 나타나는 경우가 비교적 흔한데, 체중 감소가 있는 사람에게 위 궤양이 발견되면 악성 궤양인지를 반드시 감별 진단해야 합니다. 위 궤양으로 인해 장출혈, 토혈, 흑색변, 빈혈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만성적인 유문부 궤양은 십이지장 궤양처럼 장폐색이 나타나 구토, 체한 증상 등이 지속될 수 있습니다. 궤양 천공(장이 뚫림)이 생기면 급성 복통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위장속 세균들로 인해 복통을 느끼는 남성

진단

위 궤양이 의심되면 위장조영술이나 위 내시경 검사를 시행하여 위안에 궤양이 있음을 확인하면 됩니다. 위 궤양의 원인 인자인 헬리코박터균의 존재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조직검사를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요소호기검사(urea breath test)는 진단 목적보다는 헬리코박터의 제균치료 이후 박멸 여부를 검사하기 위한 목적으로 쓰입니다.

내시경을 받고 있는 여성실제 내시경으로 본 위궤양의 예시

치료

위 궤양의 치료는 크게 세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1) 궤양에 대한 약물치료: 위산분비 억제제, 궤양의 치유를 돕는 점막 보호인자 등이 있고, 이를 4~8주간 복용합니다.
2)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치료: 두 가지 이상의 항생제와 위산 억제제를 포함하여 1~2주간 복용합니다. 
3) 위 궤양의 합병증에 대한 치료: 출혈, 위출구 폐색, 장 천공 등의 합병증에 대해서는 내시경적 치료뿐만 아니라 수술적 치료까지 시행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경과

위 궤양은 저절로 치유되는 경우도 있지만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50~60%에서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진 경우에는 대개 4~8주 정도면 궤양이 치유가 됩니다. 위 궤양과 연관된 합병증으로는 출혈, 천공, 위출구 폐색 등이 있습니다. 위 궤양으로 인한 출혈(피를 토하거나, 흑색변, 혈변 등)은 60세 이후에 잘 발생하며, 흡연자, 진통제를 복용하는 사람들에서 더 흔하게 나타납니다. 위 궤양이 치료되지 않은 경우에는 궤양이 점막을 뚫어서 장 천공이 생기기도 하고, 위와 십이지장이 연결된 부위에 재발성 궤양이 있는 경우에는 부종과 염증으로 인해 위장에서 음식이 내려가지 못하는 위출구 폐색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위 궤양은 십이지장 궤양과 달리 암과의 관련성이 1% 미만이지만 관련이 있기 때문에 위 궤양 치료 후 2개월, 6개월, 12개월 후에 다시 위내시경 검사를 시행하고 조직검사를 하여 암 가능성을 확인하도록 해야 합니다.

주의사항

위 궤양으로 치료 후에는 정신적 스트레스를 피하고, 반드시 금연을 해야 합니다 관절염 및 만성 통증으로 진통제를 먹어야 할 경우에는 반드시 점막 보호제를 함께 복용해야 합니다. 출혈 합병증이 있는 환자의 경우 항혈전제, 혈전용해제 등의 약물을 복용하면 출혈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약물 복용 전 반드시 담당의사와 상의해야 합니다. 위점막을 직접적으로 손상시키는 알코올이나 불필요한 약물 복용도 피하고 위산 분비를 자극하는 짜거나 매운 음식은 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