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각막염(Keratitis)

동의어 : 각막염증

정의

우리 눈의 검은자에 해당하는 부위인 각막(cornea)은 유리처럼 투명한 조직으로 눈의 창문 역할을 합니다. 각막염이란 각막에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합니다.

눈의구조 시신경 황반 망막 맥락망 모양체 홍체 결막 수정체 유리체 동공 각막 맹점의 위치

원인

각막염의 원인은 크게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감염성 각막염은 세균, 바이러스, 진균(곰팡이균) 등과 같은 여러 가지 병원균에 의해 발생하며, 감염을 일으키는 세균으로는 포도상구균(Staphylococcus)과 녹농균(Pseudomonas aeruginosa), 바이러스로는 단순포진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 진균으로는 푸사리움(Fusarium)을 들 수 있습니다.

비감염성 요인으로는 콘택트렌즈에 의한 장애, 외상 등이 있습니다. 드물게는 자가 면역성 질환과 동반되어 나타나기도 하고, 눈이 잘 감기지 않아서 생기는 노출성 각막염, 약제에 의한 독성 각막염, 각막신경의 손상에 의한 신경영양각막염 등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콘택트렌즈는 각막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사용법을 올바르게 지키는 것이 중요하며, 콘택트렌즈 사용 중 이상이 생기면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안과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

각막에 염증이 생기면 시력 저하, 이물감, 통증, 눈의 자극 증상으로 인한 눈물 증가, 충혈, 눈부심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각막에 염증이 생긴 눈의 사진 예시

진단

세극등 현미경 검사는 각막염을 검사할 때 시행하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검사입니다. 정확한 원인을 밝히기 위해서 균 배양검사 같은 추가 검사가 필요할 때도 있습니다.

 

세극등현미경으 각막검사를 하고있는 사진

치료

세균성, 바이러스성, 진균성 등의 감염성 각막염에는 주로 항균제를 투여하며, 비감염성 각막염은 그 원인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릅니다. 각막염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병원에 가는 것을 미루거나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임의로 안약을 사용하면 오히려 병을 악화시키고 치료를 어렵게 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안과를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에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에는 인공눈물, 안 연고, 치료용 콘택트렌즈 등이 치료에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각막염을 초기에 잘 치료하지 않으면 시력을 회복하기 힘든 심각한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으므로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각막치료를 받고있는 환자의 모습

경과

세균성 각막염은 다른 어떤 원인에 의한 것보다 진행 속도도 빠르고 치명적이기 때문에 치료가 늦어지면 큰 문제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비록 각막염이 치유되고 증상이 사라졌다고 하더라도 그 염증의 정도에 따라 각막에 혼탁이 남을 수도 있는데, 이로 인해 시력이 크게 저하되었을 경우에는 각막이식을 통해 시력을 회복해야 합니다. 각막염이 각막에만 국한되지 않고 안구 내로 파급되어 안내염을 일으키면 눈의 기능이 크게 상실되어 각막이식으로도 시력을 회복할 수 없습니다. 바이러스성 각막염(헤르페스성 각막염)은 각막실질에 염증을 일으켜 각막 천공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헤르페스성 각막염은 재발하기도 하는데, 재발을 반복하는 경우 각막 혼탁 등으로 인해 시력이 저하될 수 있습니다.

주의사항

세균성 각막염의 원인균 중 최근 증가하고 있는 녹농균종은 특히 매일 또는 연속적으로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젊은 사람에게 많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눈을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경우에는 각막에 손상이 입기 쉬우므로 눈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하고 자는 경우에는 각막에 일시적인 저산소증 상태가 초래되어 상피가 손상되고, 이로 인해 각막에 염증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