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진
  • 진료예약
  • 예약조회
  • 병원안내
  • 건강 정보
예약 및 문의 1688-7575
메뉴열기

서울아산병원

serch
닫기

검색어 삭제 검색

질환백과

대동맥류(Aortic aneurysm)

정의

동맥류란 동맥에 생긴 주머니인데 혈관의 일부가 늘어나 풍선처럼 보이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동맥류는 뇌, 심장, 하지 등 우리 몸에 있는 동맥 어디에나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흔히 생기는 곳은 대동맥입니다.

 

대동맥의 일부가 정상적인 직경의 1.5배 이상으로 늘어난 상태를 대동맥류라고 합니다. 대동맥류의 대부분(75%)은 복부 대동맥에 생기고, 25% 정도는 흉부 대동맥에 생깁니다. 그리고 복부 대동맥류의 대부분(약 90%)은 신동맥이 나오는 부위보다 아래에 생깁니다.

흉부및복부 동맥류의 예시

원인

대동맥류가 생기는 원인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동맥경화증입니다. 그 외에 외상, 유전, 동맥염, 선천성 기형, 매독, 곰팡이 감염 등이 원인이 됩니다.

미국에서는 60세 이상 성인의 5~7%에서 복부 대동맥류가 발생합니다. 복부 대동맥류의 75%는 60세 이상인 사람에게 생기고 여자보다 남자에게 흔합니다. 60세 이상으로 흡연을 하거나 고혈압이 있거나 혈관질환이 있는 사람, 관상동맥질환, 고혈압, 가족 중에 복부대동맥류 환자가 있는 경우에 복부 대동맥류가 더 흔히 생깁니다.

동맥안에 콜레스테롤입자모습,콜레스테롤침착모습,죽상경화반형성모습의 예시

증상

대동맥류의 증상은 발생 부위와 원인에 따라 다릅니다.

흉부 대동맥류의 가장 흔한 증상은 어깨, 허리, 목, 또는 배의 통증입니다. 때로는 목이나 팔이 붓기도 하고, 대동맥류가 기도를 눌러 마른기침을 하기도 하고, 성대를 움직이는 신경을 눌러 목소리가 변하기도 하고, 식도를 눌러 음식을 잘 삼키지 못하기도 합니다.

 

복부 대동맥류의 대부분은 증상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복부 대동맥류로 진단된 사람의 70~80%가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지내다가 정기 검진이나 다른 병으로 진찰을 받다가 우연히 발견됩니다.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배, 옆구리, 허리 등에 통증이 생기거나 뱃속에서 박동하는 혹이 만져지는 경우가 가장 흔합니다. 복부 대동맥류가 주위의 장기를 누르는 경우에는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거나 구역질, 구토 등이 나타나고 때로는 요관을 눌러 요관의 부분 폐쇄에 의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대동맥류의 안쪽은 정상적인 부분처럼 피만 흐르는 것이 아니라 엉긴 핏덩어리가 들어 있습니다. 그것이 아래쪽으로 옮겨가 동맥 색전증이나 동맥류 혈전증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런 경우에는 하지의 찬 느낌이나 다리의 통증이 나타납니다. 복부 대동맥류가 갑자기 터지는 경우는 전체의 20% 정도입니다. 복부 대동맥류가 복강 안으로 터지면 갑작스런 통증과 쇼크에 이어 사망이 초래됩니다.

 

주머니모양의 동맥류 방추형 동맥류 파열된 동맥류 출혈 이미지

 

진단

대동맥류를 진단하는 방법으로는 초음파검사, 전산화단층촬영(CT), 전산화단층 혈관조영술(CT angiography), 자기공명영상(MRI), 자기공명혈관조영술(MR angiography), 혈관조영술 등이 있습니다.

치료

대동맥류가 생기는 가장 큰 원인이 동맥경화증이므로 동맥경화증이 진행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대동맥류를 예방하려면 혈압을 정상으로 유지하고, 당뇨병 및 콜레스테롤을 약물 치료로 적절하게 조절하여야 하고, 담배를 피우지 않으며, 콜레스테롤과 지방이 너무 많은 음식을 섭취하지 않고, 꾸준히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대동맥류가 한번 생기면 약물이나 음식으로 없앨 수는 없습니다. 대동맥류의 약 80%는 점차 커지고 나머지 20%는 크기가 변하지 않습니다. 치료하지 않는 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절반은 5년 안에 파열로 사망하게 됩니다. 치료방법은 수술을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그러나 복부 대동맥류가 노인에게 흔하고, 다른 병을 가진 경우도 많아 수술 자체도 위험성이 있으므로 이런 점을 고려하여 치료의 시기와 방법을 정합니다.


상행대동맥류는 대동맥류의 확장이나 대동맥판막 폐쇄부전에 의한 증상이 있는 경우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증상이 없는 경우에도 대동맥류가 6cm 이상 넓어진 부위가 있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증상이 없는 경우에도 기저질환이 없는 경우 대동맥류가 5.5cm이상, 유전질환을 동반한경우 5cm이상 넓어진 부위가 있거나, 년간 커지는 정도가 0.5cm/년인 경우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하행대동맥류 및 흉복부대동맥류는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히 수술을 시행합니다.  일반적으로는 5.5cm 이상의 내경을 가진 경우나 최근에 진행성 확장(년간 1cm 이상의 크기 증가)을 보이는 경우에 수술의 대상이 됩니다.
 
모든 대동맥류에서의 수술원칙은 대동맥류를 절제하고 인조혈관으로 대체시켜 주는 것입니다. 하지만 수술은 대동맥류의 위치와 모양, 주위 혈관과 장기와의 관계, 그리고 환자의 상태에 따라 아주 다양한 방법이 있어, 전문의의 판단에 따르는 것이 좋습니다.


대동맥류의 위치와 모양이 적합하다고 판단될 때 제한적으로 경피적(percutaneous)으로 스텐트(인조철망)를 삽입하여 치료할 수 있습니다. 이는 피부에 구멍을 내어 시술에 필요한 도구를 병변까지 삽입하여 치료하는 방법입니다. 이 치료는 수술과 비교하여 입원기간과 회복기간이 짧고, 발생하는 합병증도 적다는 장점이 있지만, 아직 해결되지 않은 부분이 많아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있습니다.

경과

대동맥류 수술의 합병증으로 가장 흔한 것은 심근경색증과 사망입니다. 대동맥류가 동맥경화증이 심한 사람에게 잘 생기는 만큼, 대동맥류 환자의 심장혈관에도 동맥경화증이 심해 심근경색증이 생기는 일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 외의 드문 합병증으로는 출혈, 콩팥기능부전, 장이나 요관의 손상, 수술 후 장마비나 장폐색, 허혈성 장염, 척수의 허혈, 하지의 허혈이나 색전증, 인조혈관의 감염 등이 있습니다.

주의사항

흡연은 대동맥류 발생의 주요 위험 인자로서, 약 90%의 대동맥류 환자가 흡연의 기왕력을 갖습니다. 뿐만 아니라 흡연을 지속할 경우 대동맥류의 증가 속도가 15% 가량 빨라지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어 금연에 대한 교육 및 내과적 치료가 반드시 동반되어야 합니다.